대한민국 대표 축제 박람회 ㅣ (주)한국전시산업원

박람회 소식

박람회 소식

[부산일보] 대한민국 축제들의 축제, 부산에서 열렸다
작성자
사무국
등록일
2024.04.27 16:28
조회수
123

26~28일 벡스코 '대한민국 대표 축제박람회’

함양·제주 등 115개 업체 283개 부스 참가

지역 상징 이벤트 진행 관람객 열기 '후끈'



대한민국의 지역 축제들의 축제, '제4회 대한민국 대표 축제 박람회’가 26일 벡스코에서 막이 올렸다.


부산일보 등 전국 9개 지역 일간지로 구성된 한국지방신문협회는 이날 오후 2시 벡스코 제1전시장 3홀에서 전국 자치단체 관계자와 관람객 등이 참석한 가운데 박람회 개막식을 가졌다. 각 지역의 대표 축제를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이번 박람회는 한국지방신문협회 주최하고 한국전시산업원이 주관한다. ‘축제로 하나되는 대한민국’이라는 주제로 28일까지 3일간 열린다. 전국 시도 지자체와 기업 등 115개 업체가 참가하며, 총 283개의 부스를 꾸렸다.


이준승 부산시 행정부시장은 환영사에서 "현재 대한민국의 화두는 지역 중심 균형발전인데 특히 부산을 축으로 남부권이 중심이 되어 수도권과 대한민국의 발전을 견인한다. 이번 박람회 개최 등 지역을 살리기 위해 부산일보 등 한국지방신문협회 등 회원사들에게 노력에 감사드린다"며 "대한민국의 축제 800여 개 중 엑기스만 뽑아 모아 놓았다. 즐거운 일을 같이 웃고 떠들다 보면, 옆 동네까지 번져 나가는 게 지역 축제라고 생각한다"며 "이번 박람회를 통해 지역의 수많은 축제가 널리 알려져, 지역과 지역이 공생할 수 있는 멋진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개막식이 끝난 뒤 걸그룹 'H1-KEY'의 공연이 시작되자 전시장의 분위기가 한껏 달아올랐다. 박람회에 참가한 각 지자체는 대표 축제를 내세우며 손님맞이 경쟁을 벌였다.


"심~~~봤다~!" 악쓰는 것에 가까운 커다란 목소리가 전시장에 울려 퍼졌다. "좀 더, 좀 더, 좀 더, 크게! 크게!" 응원을 북돋는 진행자의 목소리도 함께 커졌다. 함양군에서 마련한 함양산삼축제를 홍보하기 위한 부스다. 일정 수준 이상의 데시벨을 기록한 시민들에게 경품을 주는 '심봤다 소리지르기' 이벤트가 한창이다. 길게 줄을 선 시민들이 목을 가다듬으며 자기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행사를 담당한 함양군 관계자는 "갑갑한 일들이 많은 요즘 크게 소리 지르며 스트레스를 풀어보자라는 의미로 행사를 준비했다"며 "산삼을 발견한 심마니의 기쁨을 느끼게 해 자연스럽게 산삼축제를 홍보하려 준비했다"고 말했다.


한쪽에선 제자리 달리기가 한창이다. 제한 시간 동안 발을 빨리 굴러 목표걸음을 달성하는 챌린지인데, 참여한 시민들의 이마에 땀이 송골송골 맺혔다. 제주시에서 준비한 원도심 올레길 '성안올레'를 홍보하기 위한 '스테퍼 챌린지'다. 가장 많은 걸음을 달성한 사람에겐 특별한 선물을 주고 참석자 전원에겐 제주 초콜릿을 나눠줬다. 제주시 관계자는 "ESG 관광 시대를 맞아 환경과 건강을 동시에 떠올릴 수 있는 행사를 기획했다"며 "성안올레 지도를 나눠주며 제주의 아름다운 올레길을 홍보하고 건강도 동시에 챙길 수 있는 이벤트"라고 말했다.


부산시 홍보관에서는 '영수증 사진' 이벤트에 참가하기 위해 사람들이 모였다. 일종의 흑백 즉석 사진기인데, 영수증처럼 사진을 바로 확인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레트로 열풍과 맞물려 MZ 세대에게 많은 인기를 끌고 있는 아이템이다. 사진을 찍은 시민들을 대상으로 경품 추첨을 통해 부산시의 캐릭터 상품을 증정하는 이벤트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매일이 힐링, 일상이 축제라는 모토로 거부감 없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이벤트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전시 행사는 전국 시군구의 축제를 홍보하는 대표축제 홍보관, 지역 축제 기념품을 판매하고 여행 산업을 알리는 관광산업관, 지역 축제를 체험할 수 있는 체험관 등으로 구성됐다. 체험관에서는 전통문화 체험을 비롯해 DIY만들기 체험, 직업 체험 등도 즐길 수 있다.


각 지자체와 축제 관련 기업 간 상호 교류를 위해 ‘B2B-Day’ 바이어 상담회도 진행됐다. 특히 이번 바이어 상담회에는 유튜버 등 인플루언서도 참여해 지역 축제를 전국으로 알렸다.


행사 둘째 날인 27일에는 대한민국 베스트 축제 어워드와 지역 대표 마스코트 시상식이 진행된다. 가족 단위 참관객을 위한 ‘캐리와 친구들’ 어린이 캐릭터 공연도 마련되어 있다. 마지막 날인 28일엔 서포터즈 시상식과 함께 3일간의 일정을 마치고 폐막한다.


이번 박람회는 박람회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 등록도 가능하며, 축제에 관심 있는 누구나 무료로 입장이 가능하다.


이날 박진오(강원일보 사장) 한국지방신문협회 회장은 개회사에서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전국의 많은 축제가 중단되고 관광산업이 침체기로 접어들었을 때 '대한민국 대표 축제 박람회'를 시작했다. 위기가 곧 기회라는 회원사의 의지가 뭉치자 결국 국내 최고의 축제 박람회가 됐다"며 "올해는 지역 축제를 전국에 알리는 것은 물론 새로운 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교류의 장으로 한 단계 성장시키려 한다. 지역 관광산업의 청사진을 현실로 만드는 맞춤형 박람회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스라엘 전쟁 등 국내외 경제위기 상황을 돌파하려면 공격적인 마케팅이 필요한데, 이번 박람회가 소중한 기회라며 축제야말로 지역 관광산업의 핵심"이라고 말했다.


/ 남형욱 기자 thoth@busan.com


부산일보 ( https://www.busan.com/view/busan/view.php?code=2024042517061817540 )